김지영·이은원·안주원…발레 스타 총출동 ‘갈라 공연’

국내외에서 주목받는 발레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SCM코리아는 오는 28~30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발레 갈라 공연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국립발레단 출신의 대표 발레리나 김지영 경희대 교수와 이은원(워싱턴 발레단), 김기완(국립발레단), 김유진(전UBC발레단), 안주원(ABT), 원진호(올란도발레단), 정가연(조프리발레단), 이수빈(보스턴발레단), 박선미(ABT 스튜디 오컴퍼니)를 비롯해 열여섯의 나이로 국립발레단에 최연소 입단 해 화제를 모은 박유진(국립발레단) 등 국내외에서 내로라하는 발레단에서 활동하는 최고의 무용수 20여명이 함께 한다. 이들은 ‘로미오와 줄리엣’ ‘지젤’ ‘해적’ 등 다양한 클래식 레퍼토리와 모던 신작 등 총 17편을 선보일 예정이다.

SCM코리아는 “이번 발레 갈라 공연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됐던 공연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발레 애호가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무대”라고 소개했다. 고승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