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오는 ‘쇼미더머니9’, 우승자는 레이블 제작·지원

'쇼미더머니9' [Mnet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홉 번째 시즌을 맞은 ‘쇼미더머니9’이 우승자에세 레이블을 론칭, 총 5억원의 우승 혜택을 제공한다고 Mnet이 13일 밝혔다.

‘쇼미더머니9’은 국내 최장수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이자 Mnet 최장수 시즌 프로그램으로 오는 21일까지 참가자를 공개 모집 중이다.

Mnet에 따르면 이번 시즌에선 우승자에게 프로젝트 힙합 레이블을 제작, 지원한다. 새 우승자에게는 ‘영보스’ 타이틀을 안기고, 우승 상금 1억 원은 물론 1년간 다양한 음악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프로젝트 레이블을 론칭해 총 5억 원의 초호화 우승 혜택이 주어진다.

‘쇼미더머니’는 매 시즌 웰메이드 프로듀서 군단 영입으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으며, 수천 명의 지원자들이 몰려 그 진가를 검증받았다.

Mnet 관계자는 ”올해 예선은 코로나19로 한 자리에 모여 다 같이 예선을 치르지 않고, 소규모로 나눠 예선을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이로 인해 예선 과정이 길어질 수 있으나,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