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기업 45.1%,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지역 기업 45.1%만이 오는 17일 임시공휴일 휴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지역 기업 257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이 집계됐으며 업종별로는 건설업(74.4%), 제조업(40.1%), 비제조업(39.1%) 순으로 파악됐다.

휴무 업체 중 33.6%가 종사자 300인 이상의 기업이며 휴무 이유로는 ‘정부 정책 방향에 적극 동참하는 취지’가 43.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근로기준법, 취업규칙 등에 따른 의무 사항’(36.2%), ‘직원 사기 진작’(35.3%), ‘경기 침체로 인한 일거리 감소’(25.0%) 순으로 응답했다.

휴무 활용 방식으로는 72.8%가 ‘전 직원 유급 휴가’라고 답했고 ‘전 직원 무급 휴가’, ‘근로자 개인 연차 사용’이 각각 11.4%와 8.8%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휴무 미실시 기업들은 42.7%가 ‘의무사항이 아니라 굳이 시행할 이유가 없다’고 했으며 ‘업종특성상 이유’와 ‘납품 기한에 따른 업무’가 각각 39.3%, 13.7%로 조사됐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쉬지 못하는 기업의 상대적 박탈감, 휴무 수당을 지급해야하는 기업 부담 증가 등은 정부가 해결책을 좀 더 고민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