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던스, 새 둥지 찾고 항해 시작…“전담팀 구성해 지원”

라비던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JTBC ‘팬텀싱어3‘ 준우승팀 라비던스(고영열, 존노, 김바울, 황건하)가 새 둥지를 찾았다.

해피트라이브 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SNS 채널에 “여러분을 광적인 음악의 세계로 인도할 새 식구를 소개한다”라는 글과 함께 라비던스와의 계약 소식을 알렸다.

JTBC ‘팬텀싱어3’ 에서 최종 준우승을 차지한 ’라비던스‘ 팀명은 영어 ‘Rabid’(광적인)와 ‘Guidance’(안내)를 합친 합성어로 ‘광적인 음악으로 안내하겠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리더 베이스 김바울, 테너 존노, 소리꾼 고영열, 뮤지컬 배우 황건하 등 4인으로 구성, 전 세계 최초로 소리꾼이 속한 크로스오버 팀이다.

정해익 해피트라이브 대표는 “라비던스 매니지먼트를 맡아 그들만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 향후 폭넓고 활발한 음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