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숲과 물의 도시 포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최적지”

포천시-포천시의회-기관단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 협약식. [포천시]

[헤럴드경제(포천)=박준환 기자]포천시(시장 박윤국)가 경기도 산하 신규 설립 공공기관인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市는 이계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진흥원 유치 TF단’을 구성하고, 전 부서와 협업하여 타당성 검토와 공모계획서를 준비, 14일 경기도에 최종 공모신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포천시는 진흥원 유치를 위한 서명운동을 추진해 13만9000명 이상이 동참, 포천시민의 진흥원 유치 희망 분위기가 최고조에 이른 상태.

지난 12일에는 포천시-포천시의회-관내 30개 기관단체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박윤국 시장, 손세화 포천시의회의장, 최춘식 국회의원, 임영문 대진대학교 총장 등 포천시 관내 전체 기관단체장이 참여하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포천시 유치 의지를 대외적으로 강력하게 표명했다.

협약에서는 환경문제 개선과 생태환경 조성, 환경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반드시 포천시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관내 3개 대학교(대진대, 차의과학대, 경복대) 총장도 참여해 환경에너지 사업 추진 협력체계 구축 및 진흥원 유치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윤국 시장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과 석탄발전소, 산업단지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국립수목원(유네스코 광릉숲 생물권 보전지역), 포천아트밸리, 남북통일 대비 DMZ 생태계 보전 등 생태환경 보존을 위한 ‘숲과 물의 도시 포천시’야말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최적지”라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포천시에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