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0월 오프라인 콘서트 연다…온라인 스트리밍 동시 진행

방탄소년단이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올해의 밴 플리트 상을 받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는 10월 마침내 팬들과 직접 만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비롯한 공식 SNS에 방탄소년단이 오는 10월 10~11일 양일간 서울에서 콘서트 ‘BTS 맵 오브 더 솔 원(MAP OF THE SOUL ON:E)’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공연은 오프라인과 온라인 스트리밍이 동시에 진행된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오프라인 공연은 지자체의 공연장 방역지침에 따라 객석 간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일부 좌석만 오픈한다”고 설명했다. 공연장과 티켓 판매 등 콘서트 관련 자세한 사항은 추후 별도로 공지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콘서트는 지난해 10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1년 만이다.

 

 이번 콘서트는 단 하나(ONE) 뿐인 온라인 에디션(ONline Edition) 공연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올 2월 정규 4집 앨범을 발매한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예정된 해외 투어를 전면 재조정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 라이브 공연 ‘방방콘 더 라이브(The Live)’를 열어 팬들과 교감했다. ‘방방콘’은 총 107개 지역에서 시청됐으며, 동시 최다 접속자 수는 기네스 세계 신기록인 75만 6600여 명에 달하며, ‘온택트(On-Contact) 공연의 새 시대’를 열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