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원사 의소제각 편액·칠성각 市문화재로

서울시는 조선 21대 왕인 영조의 장손 의소 세손(1750~1752)의 무덤인 의소묘 원당(願堂)에 대한 실체를 밝혀준 ‘봉원사 의소제각 편액’(사진 왼쪽)과 봉원사 칠성각(오른쪽)을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로 지정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1년 봉원사 칠성각의 불단을 수리하면서 발견된 봉원사 의소제각 편액은 시의 문화재 지정조사 과정에서 건식 탁본과 자외선 촬영을 진행해 정확한 각자(刻字)를 판독했다. 의소제각은 영조의 장손이며 정조의 동복형인 의소세손의 명복을 축원하기 위해 건립된 전각이다. 봉원사에 건립된 의소제각은 의소세손의 신위를 모신 신당으로 불렸으며 지금의 칠성각은 1864년 새롭게 중건되면서 붙여진 전각명이다.

봉원사 칠성각은 조선왕실 원당을 목적으로 건축된 내력과 관련 유물(봉원사 의소제각 편액)이 남아 있는 서울 ·경기지역 유일한 사례이기도 하다. 조선왕실 원당건축 연구의 기준작으로 그 가치가 높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봉원사 의소제각 편액은 봉원사 칠성각이 조선왕실 원당이었음을 보여주는 직접적 증거이자 원당 건축물의 편액 중 현전하는 극히 희귀한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이어 “봉원사 칠성각은 서울·경기지역에서 조선왕실 원당 건축물로 확인된 유일한 사례로서 조선왕실 원당의 건립과 운영을 알 수 있으므로 역사적 가치가 높다”고 덧붙였다.

시는 봉원사 의소제각 편액과 봉원사 칠성각을 문화재로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할 예정이다. 이진용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