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사·고객, 온라인으로 연결한다…토스보험파트너 출시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4일 보험설계사 영업지원 전용 앱인 ‘토스보험파트너’를 정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토스 이용자들이 직접 보험설계사를 선택해 상담할 수 있는 ‘나만의 보험 전문가’ 서비스도 동시에 출시된다. ‘토스보험파트너’에 가입된 전문 보험설계사와 1700만 토스 이용자의 매칭서비스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토스보험파트너’는 손해보험 및 생명보험 협회에 등록된 설계사에 한해 가입할 수 있는 보험설계사 전용 앱이다. 가입과 이용이 모두 무료다. 설계사들은 앱을 통해 체계적인 상담 및 계약 관리가 가능하다. 또 토스가 고객에게 추천하는 설계사 DB에 등록됨으로써, 신규 고객 유치 기회가 주어진다.

토스는 이번 앱 공식 출시를 앞두고 지난 6월부터 베타 서비스를 운영 하였고, 현재까지 약 2300명의 설계사가 가입했다. 같은 기간 ‘토스보험파트너’앱을 통해 진행된 보험 상담도 총 5800여 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토스의 ‘나만의 보험 전문가’ 서비스 출시가 맞물려 토스 사용자로부터의 보험 상담요청도 본격적으로 연계될 전망이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