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 2분기 영업익 129억원…전년비 64.2% 감소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세아제강지주가 지난 2분기 매출액 5502억원, 영업이익 129억원을 시현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국내외 철강 수요 부진과 해외 법인 실적 하락이 부정적으로 작용헀다.

㈜세아제강지주는 14일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502억원, 영업이익 129억원을 시현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17.2%, 64.2% 감소한 수치다.

회사는 "글로벌 팬데믹 상황 지속 및 불안정한 유가 영향으로 국내외 철강수요 급감, 해외법인 실적 하락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 중동지역 프로젝트 지연 등 수주 부족에 따른 제조법인(SSUAE) 실적 악화도 실적을 끌어내렸다.

다만 주력 계열사인 세아제강은 수익성이 개선됐다. 별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6% 줄어든 2707억원에 그쳤지만 영업이익은 5.2% 늘어난 122억원으로 집계 됐다.

주력시장인 북미지역의 수출판가 하락에도 불구, 非미주지역 해상풍력 구조용 대구경 강관 및 글로벌 LNG프로젝트용 STS 대구경강관 등의 판매확대를 통한 이익이 증가했다.

세아제강지주는 "코로나19 상황이 당분간 지속되더라도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각 법인별 판매전략 점검 및 생산성향상 등 지속적인 개선활동 강화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세아제강의 경우 내수 및 비 미주지역 판매 확대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에너지용 제품(OCTG, 송유관)이외에 해상풍력 구조용 대구경 강관 및 글로벌 LNG 프로젝트 STS강관 제품의 판매 확대 전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