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하락…소비자물가 상승세 꺾이나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수입물가가 석 달 만에 하락 전환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물가 상승세도 주춤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0.9% 하락했다. 2개월 연속 상승 후 하락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9.0%나 떨어져 여섯 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한은은 국제유가 상승에도 ,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가격이 내렸다고 설명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전월 대비 1.9% 떨어졌고,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 제품이 올랐으나 화학제품이 내려 전월 대비 0.8% 하락했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 하락률은 전월 대비 0.3%, 작년 동월 대비 10.9%로 집계됐다.

7월 수출 물가도 전월 대비 0.4% 올라 이 역시 3개월 만에 하락 전환됐다. 전년동월 대비로는 5.8% 떨어져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품목별 수출물가 하락 폭(전월 대비)을 보면 컴퓨터·전자·광학기기(-2%), 섬유 및 가죽제품(-1.3%), 기계 및 장비(-0.6%), 운송장비(-0.6%)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내 세부품목으로서 반도체 D램과 플래시메모리 수출 물가는 각각 6.4%, 5.2% 하락했다. 휴대전화(-0.9%), 자동차차체부분품(-0.9%) 등도 떨어졌다.

다만 환율 효과를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6월보다 오히려 0.3% 올랐고, 작년 7월보다는 7.7% 낮은 수준이었다. 서경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