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제92회 학위수여식 거행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14일 제92회 학위수여식을 거행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축소 진행해 박사 수여자 대표 101명, 석사 수여자 대표 7명, 학사 수여자 대표 9명만 참석했으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장경남 교무처장이 사회를 맡아 ▷성경봉독(류희욱 연구·산학부총장) ▷기도(조은식 교목실장) ▷학사보고(전규안 학사부총장) ▷권설(황준성 총장) ▷학사수여 및 우등상 시상(황준성 총장) ▷석사학위 수여(황준성 총장 및 각 대학원장) ▷박사학위 수여(황준성 총장 및 신권수 대학원장) ▷총동문회장상 수여 및 환영사(이임수 총동문회장)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학사 2999명, 석사 956명, 박사 169명 등 총 4124명이 학위를 받았다.

황준성 총장은 “영예스러운 졸업과 아름다운 새 출발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 시대는 여러분이 숭실에서 체득한 지혜와 지식과 역량을 필요로 하고 있는 만큼, 숭실인답게 당당하게 나아가 여러분의 시대를 열어가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숭실대는 졸업생이 동시에 몰리지 않도록 학위수여식 이전에 순차적으로 11~13일에 학위증을 배부했으며 각 단과대별 가운 대여 날짜에만 학위복을 대여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