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노 마스크…’ 용인 우리제일교회 60명 추가 확진, 총 72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14일 오후 출입 통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낮 12시 기준으로 경기 용인의 우리제일교회 집단감염 사례에서 교인과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등을 검사한 결과 6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72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교회 관련이 70명, 이들로 인한 추가 전파 사례가 2명이다.

역학조사 결과 이 교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미흡한 상태에서 노래를 부르는 등 코로나19 감염 전파에 위험한 행동이 있었다고 방대본은 전했다.

앞서 우리제일교회에서는 지난 11일 교인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전날까지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