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대부도 야영장 ‘오수처리시설’ 특별점검

[헤럴드경제(안산)=지현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여름 휴가철 공공위생과 공공수역 방류수 수질관리를 위해 서해의 보물섬 생태관광의 명소로 떠오르는 대부도 내 야영장 오수처리 실태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관광진흥법’에 야영장업으로 등록된 14개소다. 오수처리시설, 정화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 설치 대상 시설이며 다음달 18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특별점검은 야영장의 오수 무단배출 여부와 개인하수처리시설의 적정한 운영·관리 여부 등에 중점을 두고 실시한다.

안산시청 전경.

주요 점검사항은 개인하수처리시설 설치·신고(오수 무단배출 확인), 방류수 수질기준, 방류수수질 자가 측정(연1~2회), 기술관리인 선임, 개인하수처리시설 내부청소(연1~2회)등 관련 법규 준수 여부다.

시는 특별점검에 앞서 업체 스스로 자율점검을 실시하도록 하는 등 사전 계도를 실시하고 배출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기술지원 신청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강원 상하수도사업소장은 “여름철 야영장의 오수, 쓰레기 등 위생관리가 해양생태계 보존에 매우 중요하다. 대부도가 전국적인 관광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개인하수처리시설까지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했다. 관련 내용은 안산시상하수도사업소 오수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