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코로나 맹위…2학기 등교는 어떻게?

부산과 경기도 용인 등에서 코로나19 학생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면서 2학기 등교방식을 둘러싼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충남 서산시 초등학교 학생들이 마스크를 쓴채 등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2학기 개학을 앞두고 학생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면서 2학기 등교 방식을 둘러싼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내주 시도교육감들과 함께 논의를 갖기로 했다.

교육부는 13일 박백범 차관 주재로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제31차 등교수업 준비 추진단 회의를 열고 최근 부산과 경기 용인 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학생 확진자 현황과 추후 조치 등을 논의했다.

경기 용인에서는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사흘 동안 고등학생 6명과 초등학생 1명, 그리고 이들과 접촉한 가족 2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부산에서는 어제와 오늘 사이에 고등학생 3명 등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일부는 교내 밀접 접촉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감염이 확인돼 교내 2차 전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형편이다.

교육부는 “용인과 부산 지역 학생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감염 경로는 보건당국의 역학 조사가 진행중”이라며 “결과에 따라 학생의 이동동선을 철저하게 방역하고 확진자 동선에 있는 학교의 등교 수업일을 선제적으로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나타남에 따라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이 고민이다.

교육부는 지난달 현재 수준의 감염병 1단계가 유지될 경우 2학기 각 학교의 등교 인원을 3분의 2로 제한해달라고 권장하면서도 구체적인 등교 방식은 학교 자율에 맡기겠다는 입장이었다.

이에 따라 학력 격차 우려 등을 고려해 수도권을 제외한 시도교육청과 학교는 2학기에는 전면등교 시행에 무게를 두는 기류였다.

그러나 코로나19 학생 감염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교내 2차 전파 가능성마저 대두되면서 전면등교는 이르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용인 9개 학교와 방학중인 학교를 제외한 부산 사하구 전체 51개 학교 등 4개 시도의 69개 학교는 이날 등교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학교 내 밀집도 등 2학기 학사 운영 관련 사항을 방역당국과 협의한 후 다음 주 내 유 부총리와 시도교육감 협의 등을 통해 긴밀히 소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