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장 장마로 경제적 피해 최대 1조원”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잇단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역대 가장 긴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대 1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 11일 한강대교에서 여의도 방향을 바라본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잇단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역대 가장 긴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대 1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현안과 과제’ 보고서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경제적 영향을 인프라 파괴, 생산 위축, 물가 불안 등 세 가지 측면에서 파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이 행정안전부 자료를 토대로 파악한 최근 10년간 태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누적 피해액은 2019년 기준으로 약 3조1387억원에 달했다.국민총생산(GDP)의 약 0.0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특히 연구원은 “올해 장마처럼 호우와 태풍이 동반된 2011년과 2012년에는 각각 피해액이 7303억원, 1조134억원에 달한 만큼 올여름 피해액도 그에 준해 최대 1조원에 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집중호우는 3분기 생산지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2000∼2019년 2분기와 3분기의 전기 대비 산업별 생산 증가율 격차는 전 산업에서 -5.9%p였다.산업별로는 제조업(-8.2%p), 건설업(-25.4%p), 도소매업(-5.6%p), 운수 및 창고업(-4.4%p) 등에서 생산활동이 위축됐다.

여름철 강수 집중은 농수산물을 비롯한 신선식품류 물가 상승 압력으로 이어진다.연구원이 2000∼2019년 매월 소비자물가지수와 신선식품물가지수의 6월 대비 9월 누적 상승률 연평균 값을 분석한 결과 신선식품물가 상승률은 13.0%였다.이는 신선식품제외물가 상승률(0.4%)과 소비자물가 상승률(1.0%)보다 월등히 높다.

연구원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여름철 재해 위험 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민간부문의 대응 능력을 키우기 위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며 “여름 강수량에 민감한 농수산물은 수확량 변동 감시기능 강화 등을 통해 물가안정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