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상현2동, 민간단체 ‘화훼농가 수해복구’ 봉사 참여

상현2동 통장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회원 20명이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원삼면의 한 화훼농가를 방문해 수해복구를 도왔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 수지구 상현2동은 통장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회원 20명이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원삼면 사암리의 한 화훼농가를 방문해 수해복구를 도왔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참여자들은 침수된 하우스 주변 잔해물과 화분을 정리하는 등 복구에 힘을 보탰다. 박정희 통장협의회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곳이 많아 안타까운 마음에 수해 복구에 동참하게 됐다. 피해를 입은 분들이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