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강간 등 혐의…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2명 구속영장 신청

서울지방경찰청.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배포해 온 ‘박사방’에 적극 가담했던 유료 회원 2명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지난 13일 박사방 유료 회원 중 범행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던 A(30)씨와 B(26)씨, 2명에 대해 강제추행 및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배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박사’ 조주빈(25), 남경읍(29)과 공모해 피해 여성을 만나 유사 강간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텔레그램 내 ‘교복’, ‘지인’, ‘능욕’ 등 3개의 대화방을 운영하며 박사방 아동 성 착취물 270개를 포함해 총 1406개의 성 착취물을 유포한 혐의다.

경찰은 현재까지 박사방 유로회원 100여 명을 입건해 그중 60여 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고, A씨와 B씨를 포함한 남은 40여 명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