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회장 “집중호후 피해 농업인에 모든 수단 동원해 지원”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13일 경기 이천 집중호우 피해 현장에서 병해충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 [농협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이 집중호우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농가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 지원하고 있다.

14일 농협에 따르면 이성희 회장은 전날 경기 이천 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일손돕기를 진두지휘했다. 또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에게 임직원 성금 10억원과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농협은 당초 14일 창립 제59주년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집중호우로 농업인의 피해가 막심한 상황을 고려해 수해지역 복구 지원을 위한 '범농협 전국 동시 희망나눔 봉사활동'으로 창립기념식 행사를 대체했다.

현장에서는 성금기부와 생활용품 전달식에 이어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 방제 작업도 이어졌다. 농협은 호우 피해지역에 세균성 병과 해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농약·영양제를 최대 50% 할인 공급한다. 또 농협이 보유한 무인헬기, 드론, 광역살포기를 총 동원해 집중 방제를 할 계획이다.

농협은 이번 임직원 성금 기부에 앞서 긴급 복구예산으로 7억원을 농가에 지원하는 한편 양수기 390대, 구호키트 3000 세트 등 이재민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아울러 5000억원의 무이자 재해지원자금을 긴급 지원하고, 피해농가와 농축협에 각종 금융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성희 농협회장은 "창립기념 행사보다는 현장을 찾아 농업인의 아픔을 함께 하는 것이 농협 창립의 의미를 더욱 깊이 새기는 것"일 것이라면서 "수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지원할 것이며 농산물 수급안정 특별대책을 수립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