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UAE ‘완전한’ 외교관계 정상화 합의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가 외교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 걸프 지역 아랍국 최초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13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3국 간 합의 내용이 담긴 성명을 올려 이스라엘과 UAE가 완전한 외교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세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자의 명의로 발표됐다. ▶관련기사 8면

성명에 따르면 이스라엘과 UAE 대표단은 투자와 관광, 직항 노선, 보안, 통신, 기타 문제에 관한 양자 협정에 서명하기 위해 향후 몇 주 안에 만날 예정이다.

양국은 조만간 대사와 대사관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트위터에 “역사적인 날”이라고 반겼으며 무함마드 빈 자예드 왕세자는 UAE와 이스라엘이 양자관계에서 “새로운 로드맵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UAE는 이스라엘과 외교 관계를 수립하는 첫 걸프 지역 아랍국이자 아랍 국가 전체로는 이집트, 요르단에 이어 세 번째 국가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합의에 따라 이스라엘은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인 요르단강 서안 합병을 중단하기로 했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밤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완전한 조율을 통해 (요르단강 서안을) 합병한다는 계획은 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이 상황을 봐가며 요르단강 서안 합병을 다시 추진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신동윤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