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의협 파업 대단히 유감…정부 원칙대로 대응해 달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정부가 의사들에게 함께 논의하자고 거듭 요구했으나 이를 모두 거부하고 독단적 집단행동에 나선 것에 대단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다시 확산되고 있고 수해 피해까지 겹쳐 국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러한 때에 현장을 지켜야 할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파업을 행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지역간 의료 불균형 완화와 공공의료 확대는 10년 전부터 제기되어온 문제”라며 “정부는 이번 파업에 원칙을 가지고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국난을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잘 극복할 수 있었다”며 “지금이라도 의협에서 파업을 중단하고 우리나라 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대화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오늘 파업으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위협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이날 같은 회의에서 “의사협회는 집단휴진을 철회하고 대화에 응해야 한다”며 “보건당국과 의료단체 모두가 가장 우선해야할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정부는 의료인이 느끼는 현실적 고충에 함께 고민하고 대화할 준비가 되어있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이 K-방역을 만들어냈듯 당면한 의료계 현안도 대화를 통해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집단휴진에 나선 상태다. 의협은 동네 개원의뿐만 아니라 전공의·전임의·임상강사·교수에게도 휴진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전공의 6000명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 중 94.8%가 총파업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의협 관련 집단휴진은 2000년 의약분업 사태, 2014년 원격진료 반대에 이은 3번째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