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서울·경기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상향 검토…이번 연휴, 중대 고비”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서울시와 경기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에 준하는 방역 대응조치를 신속하게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서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일일 국내 확진자 수가 어제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다시 급확산세를 보이면서 이날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대를 기록했다. 통계상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7월 25일(113명) 이후 20일 만이다. 하지만 이때는 이라크에서 귀국한 우리 건설 근로자와 부산항 입항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에 따른 해외유입 사례가 일시적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지역감염 확산에 따른 100명대 기록은 사실상 지난 4월 1일(101명) 이후 4개월 반 만에 처음이다.

정 총리는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서 지역사회로의 전파 우려가 대단히 높은 상황”이라며 “확진자가 집중된 기초지자체 차원에서도 행정명령 등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취하는 것을 검토하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늘 오후에는 의사협회에서, 또 광복절인 내일에는 일부 단체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면서 “서울시와 경찰청에서는 이들의 집회를 금지하고, 이에 위반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정 총리는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서 학교 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면서 “교육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학생들의 생활에 있어 방역관리를 보다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연휴기간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중대한 고비”이라며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서는 수도권 방역관리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좀 더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