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 지혜 잘 모아 피해 복구에 최선”…충남 금산 인삼밭 방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으로 13일 오후 충남 금산군을 찾아 용담댐 방류로 인해 침수됐던 인삼밭의 인삼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용담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 제원면 인삼밭을 찾아 신속한 피해 복구를 약속했다.

정 총리는 이곳에서 금산군으로부터 침수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이후 항구적인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혜를 잘 발휘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용담댐 방류량 확대가 침수 피해를 야기한 것에 대해선 "자초지종을 잘 확인해야 과실 여부를 알 수 있겠지만 잘못이 있었다면 앞으로 지혜를 잘 모아야겠다"고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문정우 금산군수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대해선 "잘 의논해서 방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이어 용담댐을 둘러보고 전북 진안으로 이동해 수해 피해 현장을 점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