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자금 숨통 틔였다…유증 구주주 청약 90% 넘겨

[제주항공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제주항공 유상증자가 구주주 청약률 90%를 넘기면서 순항하고 있다. 모기업의 자금력을 바탕으로 자본 확충에 성공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생존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12~13일 이틀간 진행된 우리사주 및 구주주 청약에서 청약률 90.1%를 기록하며 총 청약금액 1500억원 중 1350억원 규모의 금액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나머지 물량 120만주(9.9%)에 대한 일반 공모는 오는 18~18일 진행된다. 발행가는 주당 1만2400원으로 지난 13일 종가 1만5550원보다 20%가량 낮다.

제주항공 최대 주주인 AK홀딩스는 구주주 청약에서 배정된 물량 전량을 소화했다. 2대 주주인 제주특별자치도 역시 약 40억원 규모로 유증에 참여해 자본 확충에 기여했다. 제주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예산 상황이 빠듯한 상황에서도 제주항공 설립 이후 처음으로 유증에 참여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도는 제주항공이 장기적으로 매력적인 투자처로 판단했고 지금까지 제주 지역사회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유증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시장에서는 남은 공모 금액이 크지 않은 만큼 일반 공모 청약에서 전액 소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반공모 후에도 남은 잔액은 공모 주간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인수한다.

제주항공은 이번 유증을 통해 확보할 1500억원에 보유현금과 정부 지원 금액을 활용해 채무를 상환하고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지난 3월말 기준 제주항공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680억원이다. 3000억원 규모 LCC 지원금 중 제주항공에 배정된 400억원까지 더하면 제주항공은 약 2600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제주항공은 LCC 중 유일하게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기준(총차입금 5000억원 이상, 근로자수 300인 이상)을 만족하는 만큼 추가 지원을 받을 가능성도 높다. 리스료를 합한 제주항공의 차입금 규모는 6400억원 수준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