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집콕’ 늘자 고가 가전도 ‘화색’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됐지만 고가 가전은 오히려 올해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며 휴식이나 가사 등 집과 관련된 생활에 과감히 투자하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신세계백화점의 올해 상반기 가전제품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4.3%나 늘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성장률보다도 9.2%나 높은 수치다. 가전 중에서도 집에서 가사 부담을 줄이거나 휴식을 취하는데 집중할 수 있게 하는 프리미엄 제품들이 특히 올해 인기가 높다.

브레빌 오라클 터치 BES990

커피머신은 올해 재택근무 확산 등의 영향으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진 제품이다. 집에서 근무하면서 회사나 카페에서 즐기던 수준의 커피를 찾는 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호주의 프리미엄 가전 브레빌(Breville)은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이었던 지난 3월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 3월보다 55%나 늘었다. 특히 브레빌의 최고급 모델인 ‘오라클 터치 BES990’에 대한 소비자 문의가 폭주했다. 브레빌 관계자는 “카페 수준의 커피를 집에서도 즐기고 싶은 고객들이 많아서인지 라떼 등 다양한 음료 등도 고려해 최고급 사양의 모델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팬텀 메디컬 안마의자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헬스케어 가전 매출도 급성장했다. 안마의자 기업 바디프랜드는 올해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나 증가,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국내 최초로 의료기기 인증을 받은 팬텀메디컬은 프리미엄 모델이지만, 판매 시작 2주만에 전체 매출의 30%를 달성했을 정도로 인기다. 팬텀메디컬은 목디스크와 협착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의료기기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을 받았다.

SK매직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

집콕이 장기화 되면서 ‘돌밥 지옥(밥 차리고 돌아서면 또 밥을 차려야 한다는 뜻의 신조어)’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소비자들이 가사 부담을 덜어주는 가전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식기세척기 등은 위생가전으로도 인식되면서 수요가 크게 늘었다. SK매직은 올해 2분기 식기세척기 판매량이 지난 1분기보다 30%나 늘었다. 코로나 확산 초기보다 장기화로 접어들면서 식기세척기 수요가 더 늘어난 것이다.

특히 세척, 건조, 관리, 보관까지 가능한 프리미엄 제품인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는 지난달 SK매직의 자체 라이브커머스로도 선보여, 60분 방송에 300대 이상이 팔릴 정도로 인기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