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다음주 시작하는 8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미래통합당이 8월 임시국회를 통해 정부의 재정 운영 실패를 파고든다. 또 수해복구를 위한 4차 추경 논의도 본격화한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표는 14일 “다음주부터 시작하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고 결산국회를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통상 의례적으로 넘어가는 결산 작업을 세밀하게 진행해, 문재인 정부의 확장 재정정책의 문제점과 실패를 부각시키는 전략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가부채는 1700조원에 달하고, 올해 상반기 재정수지 적자도 110조원이다. GDP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적정수준인 40%넘어서 45%까지 예상된다”며 “불요불급했던 확장요인 없었는지 정밀하고 세심히 들여다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도 “지난해 결산을 검토한 결과 문재인 정부는 예산 집행 과정에서 많은 문제점을 누적시키고 있다”며 “무수한 불용사업이 전 부처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불법적 집행이나 국회 기만하는 불성실한 자료를 제시하는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자 징계나 감사원 감사 등을 의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