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기대 꺾이나…美국립보건원장 “코로나백신 11월 전엔 승인 안될 것”

[미 국립보건원 홈페이지]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정부가 지원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 가운데 11월 이전에 승인될 백신은 없다고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프랜시스 콜린스(사진) NIH 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전화 회의에서 대규모 임상시험에 필요한 시간을 감안할 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초고속 작전’ 프로그램으로 개발되는 백신 후보 중 11월 또는 12월보다 더 일찍 규제 당국으로부터 승인받을 백신 후보는 없다고 말했다.

콜린스 원장은 최소한 1만명을 상대로 시험을 해야만 더 광범위한 사용을 승인하기에 충분한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증거를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콜린스 원장은 “과학적으로 우리가 아는 것에 기초할 때 10월 1일보다는 훨씬 늦게 미 식품의약국(FDA)이 그런 판단을 내릴 만한 지점에 우리가 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아마도 11월 또는 12월이 가장 유망한 때”라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미국 대선일인 11월 3일 이전 코로나19 백신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부 의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표를 얻기 위해 안전성이나 효험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할 수 있다는 우려를 담은 기고문을 신문에 내기도 했다.

콜린스 원장은 이날 초고속 작전의 자금 지원을 받는 6개 백신 후보 중 최소한 1개는 올해 말께 안전하고 효능이 있는 것으로 입증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처음에 나오는 수천만회 투여분의 백신은 합병증 위험이 큰 고위험 환자군이나 의료 분야 종사자 등 우선순위가 높은 사람에게 접종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