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진흥재단, 디지털 취약계층 지원 플랫폼 만든다

14일 열린 디지털 취약계층 대상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왼쪽부터 박찬구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 회장, 이현 신한대 사회적가치추진단 단장, 이달성 피플앤컴 대표,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 신한대학교 사회적가치추진단, 피플앤컴과 디지털 취약계층 대상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4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디지털 소외계층에 ICT 지원 ▷특구 내 기부처 발굴 및 기부물품 연계 협력 지원 ▷사회가치 실현을 위한 과제 기획·컨설팅 ▷디지털 취약계층 대상 사회가치창출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학습 등 교육 환경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회가치 창출 기부 플랫폼 구축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과 지역사회 상생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첫 번째 활동으로 중고 ICT 장비 기부를 준비 중에 있으며, 현재 특구를 중심으로 기부물품을 모집 중에 있다. 기부된 장비는 사회적기업인 피플앤컴을 통해 재생 및 정비돼 필요로 하는 곳에 기부 될 예정이다.

양성광 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많은 디지털 취약계층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게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역 사회에 나눔과 희망을 확산시키는 다양한 기부 활동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