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자원봉사센터, 안성시 집중호우 수해복구 지원

평택시 자원봉사센터는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활동을 전개했다. [평택시 제공]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12일, 14일 안성시 일죽면과 삼죽면 일대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활동을 전개했다고 14일 밝혔다.

자발적으로 수해 복구 지원 활동에 참여를 희망한 50여명 자원봉사자와 방미옥 평택시자원봉사센터장 등 자원봉사센터 임직원 6명은 산사태로 인해 유출된 토사를 제거하고 침수된 가옥의 수습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안성시는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이다. 방 센터장은 “평택시와 인접한 안성시가 수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위로를 전한다. 평택시자원봉사센터에서도 자원봉사자 파견 등 수해 복구를 위해 적극 동참 하겠다”고 했다.

평택시자원봉사센터는 지속된 폭우로 인해 덥고 습한 열악한 환경에서도 전원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체크와 소독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