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시 게임’ 뒤늦은 막판 열풍

“쉬는 시간마다 즐겼던 추억의 게임”

2000년대 학교를 뜨겁게 달군 플래시 게임이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있다. 내년부터 서비스가 종료될 예정이지만 여전히 열기는 뜨겁다. 급기야 폐쇄됐던 게임 사이트 ‘야후! 꾸러기’ ‘쥬니어 네이버 게임랜드’도 복원됐다. 학창 시절 추억이 사라지기 전 마지막 추억 쌓기에 한창이다.

▶“나의 첫 게임 입문!”…게임계 탑골공원=플래시 게임은 2000년대 초반에 등장한 이미지 기반 게임이다. 다운로드 없이 브라우저에서 바로 실행할 수 있어 저사양 PC에 제격이었다.

단순한 조작방식에 아기자기한 캐릭터들이 담겨 초등학생부터 노년층까지 고른 인기를 끌었다. 아이디어만 있다면 아마추어 개발자도 쉽게 제작이 가능해 게임 종류도 급속도로 늘어났다. ▷아이돌 스타 ‘슈의 미용실’ ▷‘고향만두 만들기’ ▷‘후레시맨’ ▷‘쥬디의 드레스샵’ ▷‘졸라맨 시리즈’ 등 게임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에 국내포털은 플래시 게임을 한데 모아 제공했다. 대표 사이트인 ‘야후! 꾸러기’와 ‘쥬니어 네이버 게임랜드’는 2000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했다.

하지만 게임 실행에 필요한 ‘어도비 플래시’의 보안성 취약 문제가 제기되자 어도비는 2020년 12월 31일을 기점으로 서비스 종료를 결정했다. 이에 국내 플래시 게임 사이트들도 점차 폐쇄 결정을 내렸다. 한국 시장 철수에 따라 ‘야후! 꾸러기’는 2012년 12월에 서비스가 종료됐고 ‘쥬니어 네이버’도 2019년 2월 홈페이지를 폐쇄했다.

▶“이 게임 좀 찾아주세요”…‘야후! 꾸러기’ ‘쥬니어 네이버’도 살아났다=플래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곳은 줄어들고 있지만 이용자들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최근까지도 네이버 지식인에는 ‘이 플래시 게임 좀 찾아주세요’ ‘저희 어머니가 좋아하셨던 게임인데 어디서 할 수 있나요?’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이 게임 이름이 뭐였죠?’ 등 문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급기야 폐쇄됐던 사이트도 복원됐다.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과거 데이터를 복원시켜 플래시 게임 사이트를 되살린 것이다. 2000년대 플래시 게임 성지였던 ‘야후! 꾸러기’와 ‘쥬니어 네이버 게임랜드’가 대표적이다. 두 사이트는 공식 운영이 중단됐지만 지난해 말부터 복구된 사이트를 통해 게임이 가능하다. 이에 각종 포털과 커뮤니티에는 복원 소식을 알리며 2000년대 느낌 그대로 게임을 즐기고 공유하는 글들이 활발하다.

▶내년부터 종료 =막바지 불꽃을 태우는 플래시 게임이지만 내년부터 더 이상 즐길 순 없다. 게임 운영에 필요한 어도비 플래시 지원 자체가 중단되기 때문이다. 사실상 올해를 끝으로 플래시 게임을 더 이상 볼 수 없는 것이다.

게다가 고사양 게임이 생겨나는 트렌드에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유동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