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한국타이어 임직원 봉사단, 수해복구 ‘구슬땀’

한국타이어 임직원으로 구성된 봉사단 50여 명은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금산군 제원면 일대에서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충남 금산군 제원면 일대에서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타이어 임직원으로 구성된 봉사단 50여 명은 수재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자 피해지역 농가를 찾아 토사와 부유물 제거, 침수 시설물 철거 및 복구 등을 지원했다.

문동환 한국타이어 생산본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힘든 요즘 예상치 못한 자연재해로 고통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하루빨리 복구가 완료되어 지역주민들이 안정 속에서 일상생활로 복귀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지난 11일 대전·충남지역 집중호우 피해복구를 위한 성금 1억원을 기탁해 침수 가구와 시설 복구 작업과 이재민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강원도 철원 지역에는 버스를 지원해 자원봉사자들의 원활한 이동을 도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