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소부장 기술협력 본궤도…산업부, 지원기관협의회 시동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그동안 일본에 의존했던 소재·부품·장비를 다변화하기 위해 독일과의 기술협력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센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제1차 지원기관 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 6월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NRW)주에 개소한 기술협력센터는 정부가 일본 수출 규제 이후 소부장 자립화를 위해 설치한 기술협력 거점으로, 현재 10개 기업이 입주를 준비 중이다.

지원기관 협의회는 입주 기업들의 기술협력 파트너 발굴, 공동 연구개발(R&D), 해외시장 개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내·외 유관기관 및 독일 관련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협의체다.

이번 1차 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로 독일 현지에 있는 기술협력센터로의 기업 입주가 어려운 상황을 고려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운영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매년 5월 독일 R&D 관리기관(AiF)이 주관하는 혁신데이(Innovation Day) 행사에 입주기업 세션을 마련해 독일 기업과의 매칭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유럽다자공동플랫폼의 PO데이(Project Outline preparation day) 행사에 참여해 해외기관과 공동연구를 진행하도록 돕는다.

코트라는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수출상담회 개최, 글로벌 기업과의 일대일 매칭 등을 추진하는 한편 글로벌 인수합병(M&A)을 희망하는 기업을 위해 전문기관 자문, 현지 매물 실사평가 등을 지원한다.

주한 독일대사관은 입주기업 필수인원의 독일 입국을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협의회에는 프랑크푸르트 무역관, 재독과학기술자협회, 프라운호퍼 연구소, 율리히 연구소 등 국외 공공기관·연구소 전문가들도 영상으로 참여해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천영길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국장은 “이번 협의회를 시작으로 지원기관 협의회를 수시로 개최해 어려운 여건 하에서 독일 진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10개 입주기업을 밀착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