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들이 괜찮다 하실때까지”…문 대통령 “위안부 해법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의 국립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서 영상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 “정부는 할머니들이 ‘괜찮다’고 하실 때까지 할머니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의 국립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서 영상을 통해 “정부는 할머니들의 용기와 헌신이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것으로 보답받을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개최하는 세 번째 기념식인 올해 행사는 ‘미래를 위한 기억’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피해자들을 기억하고 미래세대가 그 기억에 응답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문 대통령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의원 회계 부정 의혹을 의식한 듯 “할머니들께서는 이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계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운동의 성과를 계승하는 한편, 평화와 인권을 향해 한일 양국 미래세대가 나아갈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하셨다. ‘위안부 피해자 해결을 위한 운동’의 과정과 결과, 검증 전 과정에 개방성과 투명성을 갖춰 다양한 시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기를 바라셨다”며 “참혹한 아픔을 삶의 지혜로 승화시킨 할머니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문제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며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조사와 연구, 교육을 보다 발전적으로 추진하여 더 많은 학생과 시민들이 할머니들의 아픔을 나누며 굳게 연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할머니들의 건강이 항상 걱정된다”며 “열일곱 분, 생존 피해 할머니들께서 건강하고 안정적인 삶을 누리실 수 있도록 더욱 세심히 살펴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피해자를 넘어 인권운동가로서 끊임없이 우리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심어주고 계신 할머니들의 삶을 깊이 존경한다”고도 했다. 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