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 젤 대신 물로 시원하게… GS샵 친환경 포장 확대

GS샵이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확대한다. [사진제공=GS샵]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필(必) 환경 시대에 발맞춰 GS샵이 하반기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확대한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샵은 하반기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확대해 올해 연말까지 TV홈쇼핑 냉장·냉동식품 전체에 적용할 계획이다. GS샵은 지난해 7월 얼린 생수를 냉매로 사용한 데 이어 올해 1월부터 TV홈쇼핑 냉장·냉동식품에 물 아이스팩과 종이 보랭박스 등을 도입했다. GS샵 TV홈쇼핑 냉장·냉동식품 기준 올해 1~7월 친환경 포장재 적용률은 약 40%에 달하며 7월 적용률만 70%를 넘었다.

특히 합성 젤 성분의 보랭제 대신 물을 채운 물 아이스팩 활용이 돋보인다. 물 아이스팩은 상반기에만 44만개 넘게 쓰였으며 앞으로 연간 120만개의 젤 아이스팩을 대체할 예정이다. 스티로폼 대신 재활용 가능한 종이 보냉박스와 얼린 생수를 냉매로 활용하는 상품도 확대 사용할 계획이다.

GS샵은 지난해부터 종이 박스 대신 파우치에 넣어 배송하거나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은 핑거박스를 활용하는 등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부분부터 친환경 포장재로 바꾸는 중이다.

주운석 GS샵 커뮤니케이션본부 상무는 “환경에 부담을 주지 않는 작은 노력들이 모여서 우리의 미래를 바꾸는 큰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친환경 포장을 포함해 고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친환경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