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동수 회장, 막내딸 이름 딴 장학재단 설립

허동수(사진) GS칼텍스 회장이 먼저 세상을 떠난 막내 딸 허지영씨를 기리고자 딸의 이름을 딴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14일 GS그룹에 따르면 허동수 회장은 ‘재단법인 허지영장학재단’에 지난 13일자로 GS 주식 6만주를 증여했다. 이 재단의 대표는 허동수 회장이다.

허지영씨는 허 회장의 막내 딸로 올해 초 40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사실이 지난달 GS 주식 보유 변경 공시를 통해 알려진 바 있다.

당시 허 회장은 딸이 보유했던 GS 주식 5만8910주를 상속했다고 공시했으며, 이번에 이보다 많은 6만주를 허지영장학재단에 증여했다.

이에 재단법인 허지영장학재단은 GS그룹의 ‘특별관계’로 추가됐으며, GS 측은 주식상황 변동 사유를 “재단법인 설립”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주식 증여로 허동수 회장의 GS그룹 지분율은 1.81%에서 1.75%로 낮아졌다. 대신 허지영 장학재단은 0.06%를 새롭게 취득했다.

고인이 된 허씨는 허 회장의 2남1녀 중 막내딸로, 큰오빠인 허세홍(51) GS칼텍스 대표이사와 둘째 오빠인 허자홍(48) 에이치플러스에코 대표이사와 달리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허동수 회장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2015년에는 주식과 현금 등 30억원을 기탁해 사회복지법인 동행복지재단을 설립한 바 있다. 당시 동행복지재단 설립 사실도 공시가 난 이후에야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평소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다는 철학이 투철한 허동수 회장이 일찍 세상을 떠난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으로 재단을 설립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순식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