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수재의연금 3억원 전달

조현준 효성 회장. [효성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효성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수해 복구성금 3억원을 기탁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주사인 ㈜효성과 4개 사업회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가 함께 마련한 성금은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와 이재민들의 구호물품, 생계비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예상치 못한 집중호우로 많은 분께서 큰 피해를 입어 무척 안타깝다”며 “피해 복구에 작게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