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 코로나 속 2분기 실적개선…보건·친환경제품 판매↑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화학소재 전문기업 휴비스가 2분기 원료가격 하락과 친환경·보건 관련 제품의 수익성 개선으로 15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6197% 증가한 수준이다. 휴비스는 SK케미칼과 삼양사의 폴리에스터 사업 부문이 통합돼 설립된 회사다

휴비스는 13일 매출액 1985억원, 영업이익 152억원, 당기순이익 12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작년 2분기 대비 26.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619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휴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요 수출국인 유럽, 미국 등의 생산 가동률 저하가 수출 감소로 이어졌고 이는 매출액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매출 하락에도 불구하고 원가 하락과 주요 제품군의 수익 개선이 영업이익 상승을 주도했다. 특히 인체에 안전한 보건·위생재용 소재,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비건 소재, 리사이클 소재, 중금속이 첨가되지 않은 소재 판매가 증가하면서 이익 개선에 기여했다.

휴비스는 울산공장을 전주공장으로 통합하는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하반기부터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휴비스 관계자는 “3분기 들어 주요 수출국 및 글로벌 경기가 개선되는 추세여서 판매량 회복이 가시화되고 있으며 차별화된 제품의 판매도 증가세”라며 “하반기 고정비 감소 및 설비 운영의 효율성을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