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리터 물 100초에 끓인다… LG, 국내 최고 화력 디오스 인덕션

LG전자가 14일 플러그 타입 단일 화구 기준으로 국내 최고 화력인 최대 3300와트(W)의 디오스 인덕션 신제품을 출시했다.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LG전자가 14일 국내 최고 화력의 디오스 인덕션 신제품을 출시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플러그 타입 단일 화구 기준 국내 최고 화력인 최대 3300와트(W)를 갖췄다.

국제 시험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이 입회한 가운데 실험한 결과 동급의 LG전자 가스레인지보다 조리속도가 최대 2.5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1리터의 물을 약 100초만에 끓일 수 있을 정도다.

LG전자는 내부 온도를 낮춰주는 팬(Fan)의 소음을 줄여주는 제어 기술을 신제품에 적용해 소음을 최소화했다. 상판 소재인 미라듀어도 강점이다.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인 쇼트의 미라듀어(Miradur®) 글라스를 적용해 긁힘에 강하다.

신제품은 ▷고온에도 인덕션 코일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220도(℃) 내열 코일’ ▷상판의 열로부터 코일을 보호하는 ‘고성능 단열재’ ▷기준보다 전압이 낮거나 높을 경우 제품을 보호하는 ‘고·저전압 보호설계’ 등 17가지의 안전 장치시스템을 탑재했다.

평상시에 2개의 화구를 각각 따로 사용하다가 식재료의 양이 많거나 부피가 큰 경우에는 2개의 화구를 함께 사용해 대형 화구처럼 이용할 수 있는 ‘와이드존’, 화구에 용기가 놓여지는 것을 감지해 어느 위치에 용기를 올려놓더라도 화력만 선택하면 되는 ‘자동 용기 감지’ 등 기존 편의 기능도 그대로 유지했다.

고객들은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을 이용해 제품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며 전원을 끄고 화력을 줄일 수 있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194만원이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