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만원 주고 산 스니커즈가 가짜라니…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 크림에서 정품 인증을 받았던 최씨의 나이키X오프화이트 조던 신발. [독자 제공]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 ‘크림’(왼쪽), 무신사 ‘솔드아웃’. [구글플레이 제공]

최근 최유현씨(가명·26)는 일본 유명 스니커즈 리셀(resell·되파는 행위) 플랫폼 ‘스니커덩크(snkrdunk)’에서 신발을 팔려다 당황했다. 지난 4월 네이버의 리셀 플랫폼 ‘크림(CREAM)’에서 산 130만원짜리 중고 나이키 신발이 가품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최씨는 “크림에서 산 제품을 해당 플랫폼에 판 적이 있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현재 스니커즈 전문가에게 정품 감정을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대형 유통사가 뛰어들 정도로 스니커즈 리셀 시장 ‘판’은 커졌는데 소비자들의 불안은 오히려 증폭되고 있다. 리셀 플랫폼에서 구입한 일부 제품들이 가품 논란에 일면서 플랫폼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탓이다. 스니커즈 리셀 시장의 짧은 역사로 인한 상품 데이터 부족과 검수 구조의 허점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14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국내 스니커즈 리셀 플랫폼에서 거래되는 일부 상품들이 가품 논란에 휩싸였다. 최씨의 사례처럼 정품이라고 믿고 산 제품이 해외 온라인몰에 되팔려고 보니 가품으로 판정돼 판매가 어려운 경우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것. 최근 리셀 시장이 1020의 신종 재테크 수단으로 각광받으며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어 피해 사례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 패션업계에서도 스니커즈 상품에 대한 정품 여부를 판별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있다. 짧은 역사로 상품에 데이터가 부족한 상태에서 사람이 검수를 하다보니 정품 여부를 정확하게 가리기가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보통 리셀 플랫폼들은 자사가 영입한 신발 전문가들이 신발 구조, 냄새, 재질, 인솔(insole·깔창), 상자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도록 한 후 정품 여부를 결정한다. 리셀 플랫폼들은 몇 명의 전문가가 어떤 방법으로 상품을 판단하는지는 영업비밀 차원에서 공개하지 않지만, 스니커즈 전문가가 이러한 기준을 바탕으로 정품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여느 플랫폼이나 동일하다는 설명이다.

이때 제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바탕이 돼야 검수 성공률이 높아진다. 하지만 스니커즈 리셀 시장의 역사가 짧다보니 충분한 데이터를 축적하지 못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익명을 요청한 리셀 플랫폼 관계자는 “스니커즈는 (가품 구별 역사가 오래된 명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상품에 대한 데이터가 적은 편”이라며 “경험을 바탕으로 정품을 가리는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가짜가 진짜’로 둔갑하는 문제뿐만 아니라 정품도 가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는 점이다. 운이 나빠 상품 질이 낮은 정품을 구매하면 상품의 플랫폼 등록을 거부당하거나 가품 취급을 받을 수 있다. 최근 롯데백화점과 업무제약을 맺은 ‘아웃오브스탁’도 정품 여부와 상관없이 상품의 질이 좋지 않으면 판매 등록을 할 수 없다.

이처럼 플랫폼에 불신이 생기면 사업 운영에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이제 시장이 형성된 상황에서 검수 과정이 불완전하면 소비자는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상품 거래를 꺼리게 된다. 물론 리셀 플랫폼들은 구매 상품이 가품으로 판정시 네이버 크림은 300%, 무신사 솔드아웃은 3배를 보상하는 등 가품 관련 보상제도를 운영 중이다.

하지만 소비자가 자신이 구매한 상품이 가품임을 가려내기가 어렵고, 정품 여부도 증명해야 해 보상이 쉽지 않다. 네이버 스노우 크림 측은 가품 논란과 관련, “해당 이슈에 대해 알고 있으며, 현재로서는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빛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