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부양책 불확실성에 혼조…테슬라, 액면분할 발표 후 이틀간 20%↑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미국 실업 지표 호조에도 경기 부양책 협상 불확실성 등으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80.12포인트(0.29%) 하락한 2만7896.72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도 전날보다 6.92포인트(0.2%) 내린 3373.43에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0.27포인트(0.27%) 상승한 1만1042.50을 기록했다.

주식시장은 실업 등 주요 경제 지표와 미국 부양책 협상, 미·중 관계 등을 주시하는 분위기였다.

미국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개선되면서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22만8000명 줄어든 96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10만명보다 적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부터 실업보험 청구가 폭증한 이후 처음으로 100만명 선을 하회했다.

지난 1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 보험을 청구한 사람 수도 60만4000명 감소한 1548만6000명을 기록했다.

고용 상황이 예상보다 양호한 것으로 나오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유지됐다. 최근 물가 지표가 예상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등 경제 지표가 대체로 우려보다는 양호한 상황이다.

이날 발표된 7월 수입 물가도 전월 대비 0.7% 올라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반면 미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 협상은 아직 진전이 없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전날 백악관과의 견해차가 여전히 크다면서, 정부가 부양책 규모를 키우지 않으면 협상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란 견해를 밝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이날 인터뷰에서 부양책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고 시인했다.

정치권이 결국 합의를 할 것이란 기대와 합의가 다음 달 등으로 장기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맞서는 중이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긴장감을 키우는 요인이다. 런훙빈(任鴻斌)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차관보)는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중국기업에 대한 제한적·차별적 조치들을 멈추기 바란다”면서 “(미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을 위한 조건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개별 종목에서는 테슬라가 전날 13%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6% 상승했다. 5대 1의 액면분할을 발표한 이후 이틀 동안 20%나 올랐다.

액면분할은 회사의 펀더멘털은 아무것도 바꾸지 않지만, 주당 가격이 낮아지면서 소액 투자자들의 수요를 늘릴 수 있다. 현재 테슬라 주가는 1600달러를 넘어서 소액 투자자들은 쉽게 접근할 수 없게 됐다.

테슬라 주가는 탄탄한 자동차 판매, 블록버스터급 실적, S&P500지수에 편입될 수 있다는 가능성 등에 힘입어 올해 들어 주목받고 있다. 올해 들어 테슬라 주가는 280% 올랐다.

증시 전문가들은 부양책 협상이 시장의 향배를 가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리디아 보우수르 선임 경제학자는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100만명 아래인 점은 고무적”이라면서 “하지만 이는 여전히 고통스럽게 큰 규모이며, 고용시장은 여전히 이번 위기로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제는 또 다른 재정 부양책을 필요로 한다”면서 “만약 그것이 나오지 않는다면, 경제 활동이 정체되고, 노동시장이 다시 활력을 잃을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