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잡아라” 확 바뀐 교촌치킨

리뉴얼된 교촌치킨 매장 [교촌치킨 제공]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이 젊은세대 소비자에 한층 가깝게 다가가기 위해 브랜드 로고 및 매장 디자인 변화에 나섰다.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교촌치킨의 새로운 BI(브랜드 아이덴티티)와 SI(스토어 아이덴티티)를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일환이다.

새로운 BI는 MZ세대의 푸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의 변화를 담아내고자 했다. 이에 활기찬 즐거움을 반영한 오렌지 컬러를 포인트로 사용했고, 온 정성을 다한다는 브랜드 철학을 ‘ON’으로 표현했다. ‘O’ 아래에는 정성을 담는 그릇을 의미하는 라운드 포인트를 넣었다. 또한 이전 BI 대비 단순하고 또렷한 서체로 가독성을 높였다.

매장 디자인은 ‘맛있는 즐거움을 만드는 곳’(Sweet My Kitchen)을 콘셉트로 변화를 줬다. 외관(파사드)? 상징색으로 도입한 버건디 컬러를 바탕으로 새롭게 바뀐 로고와 함께 활기차고 즐거운 분위기를 담았다. 입구에 들어서면 보이는 천장의 우드 알판과 카운터 상부의 조명은 고급스러우면서도 따스한 분위기를 낸다. 매장 스타일은 단순한 면적별 분류가 아닌, 상권 내 역할과 규모에 따라 디자인을 차별화할 계획이라고 교촌은 밝혔다.

새로운 BI와 SI는 지난 7월 오픈한 서울 망원2동점과 평택 고덕 1호점에 적용됐다. 이후 적용 매장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교촌 관계자는 “이번 브랜드 디자인 변화는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을 위한 브랜드 가치 제고 및 차별화를 위해 진행됐다”며 “새로운 디자인을 기반으로 젊고 트렌디한 브랜드 이미지로의 소비자 인식 변화를 만들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