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美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CDMO(위탁개발생산) 계약 체결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적으로 백신 확보에 나선다.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Novavax)와 코로나19 백신 후보 ‘NVX-CoV2373’의 항원 개발과 생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공급에 대한 CDMO(위탁개발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 그리고 보건복지부는13일 SK바이오사이언스 판교연구소에서 3자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번 CDMO 계약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가 개발 중인 'NVX-CoV2373'의 항원 제조 기술을 이전받아 추가 공정을 개발한 후 안동 백신공장에서 생산해 글로벌로 공급하게 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개발되고 이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들은 기술 종류에 따라 크게 4가지 유형(바이러스전달체, 합성항원, 핵산(DNA, mRNA), 불활화)으로 구분된다. NVX-CoV2373는 이 중 합성항원 방식으로 개발되는 백신이다. 재조합 기술로 변형시킨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을 곤충세포에서 발현시킨 후 나노입자 형태로 만들었다. 노바백스가 개발한 면역증강제를 이용해 우수한 면역원성과 중화항체 형성 효과를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노바백스는 현재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오는 10월 3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노바백스가 최근 공개한 임상 1·2상 결과에서는 NVX-CoV2373를 2차례 투여한 건강한 성인 131명 모두에서 안전하고 면역에 필요한 중화항체가 나타났다. 항체 농도도 코로나19 회복환자의 혈청 샘플에서 보이는 것보다 유의미하게 높았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지난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6월에는 국제민간기구인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와 시설사용 계약을 체결하고 원액 생산시설 일부를 CEPI가 지원하는 기업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사용키로 했다. CEPI는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고자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출범한 국제기구로 최근엔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공평한 글로벌 공급에 앞장서고 있다. 노바백스는 NVX-CoV2373의 신속한 개발과 생산을 위해 CEPI로부터 약 3억 8800만달러의 R&D 비용을 지원받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CMO 및 CDMO 사업을 본격화함에 따라 연간 생산량을 완제 기준 기존 1억 5000만도즈에서 3배 이상 확대하기도 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대한민국 기업으로서 국내 개발과 해외 수입이라는 투트랙 전략을 취하는 정부의 정책에 발 맞추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