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모두의 생명·안전 보장이 안보”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남북 간 협력이 공고해질수록 남북 각각의 안보가 공고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경축식에서 애국지사들을 맞이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반도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우리 시대의 안보이자 평화”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거행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가축전염병, 그리고 기상이변으로 인한 집중호우를 겪으며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협력과 공유하천의 공동관리로 남북의 국민들이 평화의 혜택을 실질적으로 체감하게 되길 바란다”면서 “보건의료와 산림협력, 농업기술과 품종개발에 대한 공동연구로 코로나시대 새로운 안보 상황에 더욱 긴밀히 협력하며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와 함께 생명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며 보건·기후협력 등 남북협력 재개 의사를 밝혔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인도주의적 협력과 함께 죽기 전에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고 가보고 싶은 곳을 가볼 수 있게 협력하는 것이 실질적인 남북협력”이라며 “남북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있어서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실질적 남북협력의 출발점으로 이산상봉과 개별관광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남북 간의 협력이 공고해질수록 남과 북 각각의 안보가 그만큼 공고해지고 그것은 곧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면서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전쟁 위협을 항구적으로 해소하며 선열들이 꿈꾸었던 진정한 광복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연결 사업과 관련해 “미래의 남북협력을 대륙으로 확장하는 핵심동력”이라며 “남북이 이미 합의한 사항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실천하면서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경축식이 거행된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장소에서 1945년 12월19일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개선 전국환영대회에서 백범 김구 선생이 ‘전 민족이 단결해 자주·평등·행복의 신한국을 건설하자’고 호소한 구절을 인용한 뒤 “분단으로 인한 미완의 광복을 통일 한반도로 완성하고자 했던 김구 선생의 꿈은 남겨진 모든 이들의 과제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며 “우리가 평화를 추구하고 남과 북의 협력을 추진하는 것도 남과 북의 국민이 안전하게 함께 잘 살기 위해서”라고 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