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총리, 패전일 야스쿠니에 공물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일본의 패전일인 15일 아베 신조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일 일본 히로시마시에서 열린 기자회견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태평양전쟁 패전 75주년인 15일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바쳤다. 다카토리 슈이치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자민당 총재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에 봉납할 나무장식품 다마구시 비용을 보냈다.

다카토리 보좌관은 "평화의 초석이 된 전몰자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는 아베 총리의 메시지를 전했다.

아베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한 바 있다. 이후에는 종전일과 봄과 가을 제사인 춘·추계 예대제 때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일본 각료들도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나섰다. 지난해 9월 내각에 합류한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과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직접 신사를 참배했다. 일본 각료가 패전일에 맞춰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이 밖에 집권 여당인 자민당 및 일부 야당 의원들도 야스쿠니 참배에 나섰다. 일본의 초당파 의원 연맹인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회장인 오쓰지 히데히사 전 참의원 부의장과 사무국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 참의원 의원이 대표로 참배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세계 2차 대전의 전범으로 사형을 선고받은 도조 히데키 총리와 무기금고형을 선고받고 옥사한 조선 총독 출신인 고이소 구니아키 등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