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윤석열 야권 대선후보 1위? 잘못돼도 크게 잘못됐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 대표 후보는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 대선 후보 지지율 1위라는 것은 잘못돼도 크게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이날 팟캐스트 ‘새가 날아든다’에 출연, “윤 총장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 누가 되지 않도록 행동이나 말을 조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3일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가 헌법 가치”라고 말하며 여권의 반발을 샀다.

이날 발표된 갤럽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윤 총장은 야권에서 가장 높은 9% 지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김 후보는 윤 총장이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는 사회자의 지적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막강해 보였던 검찰총장의 권한을 또박또박 정상화하고 있다”며 “추 장관의 정상화 과정을 지켜보고, 윤 총장을 쓸데없이 키우지 말자”며 선을 그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