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장 “사회갈등 진보 보수 아닌 민족과 반민족”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

[헤럴드경제]김원웅 광복회장이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은 민족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가 됐고, 청산하지 못한 역사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1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이승만은 반민특위를 폭력적으로 해체시키고 친일파와 결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일 미청산은, 한국사회의 기저질환이다. 친일을 비호하면서 자신을 보수라고 말하는 것은 매국노 이완용을 보수라고 우기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물으며 "한국사회의 갈등구조는 보수와 진보가 아니고, 민족과 반민족"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최근 광복회는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의 친일·친나치 관련 자료를 독일정부로부터 받았다. 그 중에는 안익태가 베를린에서 만주국 건국 10주년 축하연주회를 지휘하는 영상이 있다"며 "민족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로 정한 나라는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한 나라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화폐속의 인물은 국가정통성의 상징'이라면서 미국의 조지워싱턴, 프랑스의 드골, 인도의 간디, 베트남의 호찌민은 화폐에 올라 온 독립운동가들인데 우리나라는 화폐 속 인물 중 독립운동가가 한명도 없다는 점도 문제 삼았다.

그는 "친일반민족세력이 민족 자주적 역량의 결집을 방해하며 우리 젊은이들 앞에 펼쳐진 광활한 미래로의 길목을 가로막고 있다"면서 "반성 없는 민족 반역자를 끌어안는 것은 국민 화합이 아니다. 정의를 포기하는 것이다. 친일 청산은 여당, 야당의 정파적 문제도 아니고, 보수·진보의 이념의 문제도 아니다. 친일 청산은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광복회가 지난 3월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국회의원 후보 1109명 전원에게 '국립묘지에서 친일반민족인사의 묘를 이장'하는 내용에 대해 질문 한 것을 소개하며 "묘지에 친일행적비를 세우는 '국립묘지법 개정'에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는 설문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구 당선자 총 253명중, 3분의 2가 넘는 190명이 찬성했다. 더불어민주당도 과반수, 미래통합당도 과반수가 찬성했다. 금년 가을 정기국회에서 국립묘지법이 개정되리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지난 75년간, 강고하게 형성된 친일반민족세력이 민족공동체의 숨통을 옥죄어 왔다. 이 거대한 절망을 무너뜨리느냐, 못하느냐. 우리는 지금, 운명적 대전환의 길목에 서 있다"며 "우리 역사의 주류가 친일이 아니라, 독립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o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