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드폴, ‘안테나 랩’ 첫 아티스트 출격

루시드폴이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들의 음악활동을 선보이기 위해 만든 '안테나 랩'의 첫 주자로 오는 18일 새 작업물을 선보인다. [안테나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뮤지션 루시드폴(Lucid Fall)이 ‘안테나 랩(Antenna LAB)’ 첫 번째 아티스트로 출격한다.

소속사 안테나는 “‘안테나 랩’의 첫 타자로 뮤지션 루시드폴이 나선다”며 “아티스트가 원하는 방식으로 음악을 통해 소통할 계획인 만큼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15일 밝혔다.

‘안테나 랩’은 아티스트들이 보다 자유로운 음악 활동을 선보일 수 있는 공간으로, 아티스트가 음악은 물론 사진, 영상 등의 콘텐츠를 직접 준비한다.

초기 스케치부터 후반 작업을 거치지 않은 데모, 비사이드 컷(Bside cut), 새롭게 시도해보고자 하는 장르 등 무한한 형태의 음악 콘텐츠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안테나 측은 “루시드폴은 그간 특유의 서정적인 멜로디와 시적인 가사로 가슴에 스며드는 음악을 발표하며 위로를 전한 만큼 이번 ‘안테나 랩’을 통해 선보일 작업물에도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