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다,택진이형’ 올 상반기 연봉 132.9억원…게임·IT업계 중 1위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리니지’로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대박을 낸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올 상반기에도 게임·IT업계 경영진을 통틀어 가장 많은 보상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IT 기업들은 14일 각사 반기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급여·상여를 공개했다.

엔씨소프트 창업자인 김택진 대표는 올해 상반기 급여 10억1600만원에 상여 122억7600만원 등 총 132억92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총 62억4800만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령액이다.

회사 측은 “대표이사로서 ‘리니지M’, ‘리니지2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해 모바일게임 매출 1∼2위를 동시에 달성한 성과를 고려해 특별 장기인센티브 50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해 상반기에도 게임·IT 업계 ‘연봉킹’이었다.

엔씨소프트의 다른 경영진도 상반기 성과에 따른 상여를 두둑하게 챙겼다.

엔씨 윤재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상여 25억3400만원을 포함해 29억4200만원, 리니지M·2M을 총괄했던 이성구 전무는 상여 20억1200만원을 포함해 22억7000만원을 받았다.

김택진 대표의 동생인 김택헌 수석부사장(CPO)도 상여 17억3700만원을 포함해 22억3300만원을 수령했다.

백승욱 상무는 17억3100만원을 받았는데 상여가 15억6100만원이었다.

네이버에서는 한성숙 대표가 23억600만원, 채선주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가 20억9200만원,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20억7200만원을 각각 받았다. 채 CCO는 네이버아이앤스, 최 COO는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를 각각 겸직하고 있다.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11억5800만원을 수령했다.

카카오에서는 조수용 공동대표가 5억9300만원을 받으며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임지훈 전 대표(32억4000만원)와 김병학 전 AI개발부문 리더(23억9900만원) 등 전직 임원들은 주식매수 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최근 급등한 카카오 주가의 혜택을 톡톡히 누렸다.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네이버가 6154만원, 카카오가 5300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동통신3사 중에서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44억2000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박정호 사장은 상반기 급여 8억5000만원에 상여금 35억7000만원 등 총 44억2000만원을 받았다. 작년 같은 기간(38억8100만원)보다 약 10% 올랐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미디어·보안·커머스 등 신사업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한 점, 디지털 전환을 통해 회사의 중장기적 가치를 제고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0억6700만원을 수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