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134명으로 급증…오후 2시 기준

서울시가 15일 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방문자 4천53명에게 진단검사 이행을 명령했다. 시는 즉각대응반을 출동시키고 성북구보건소와 역학조사·접촉자 조사를 실시 중이다. 사진은 이날 사랑제일교회 관할 성북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연합]

[속보] 오후 2시 기준 서울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134명으로 급증 (끝)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