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대란에도 10명 중 4명 입사포기”…80%가 中企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실업자 수가 지난달 113만명을 훌쩍 뛰어넘어 21년만에 역대최대를 기록하는 등 실업대란이 벌어지고 있지만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최종 합격했음에도 불구하고 입사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제공]

1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1246명을 대상으로 ‘입사 포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 39.2%가 입사포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이 80.8%(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중견기업’(16.2%), ‘대기업’(6.3%), ‘공기업’(4.9%), ‘외국계기업’(2%) 등의 순서였다. 주로 입사를 선호하는 기업의 역순으로 조사됐다.

포기한 횟수는 절반 이상(55%)이 1회 포기했으며, 2회(30.7%) 포기한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포기한 횟수의 평균은 1.7회로 집계됐다.

합격하고도 입사를 하지 않은 이유는 기업 형태별로 차이를 보였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공기업의 경우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가 각각 42%, 46.8%, 37.5%로 1위를 차지했다. 대기업과 외국계 기업의 경우는 ‘조직문화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가 각각 35.5%, 50%로 가장 많았다.

한편 10명중 4명(39.5%)은 입사 포기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유로는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47.7%)가 가장 많았다. 이어 ‘구직 기간이 길어져서’(47.2%), ‘앞으로 구직난이 더욱 심해질 것 같아서’(31.1%),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4.4%),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6.1%) 등의 순이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최종 합격 후에 입사를 포기하는 것은 채용을 진행한 기업입장에서 보면 시간과 비용의 손해 뿐 아니라 필요한 인재를 적시에 채용하지 못해 예정된 업무에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본인에게도 시간 낭비는 물론 다른 지원자의 취업기회도 놓치게 하는 일인 만큼 입사 지원 전에 충분한 정보 탐색과 심사숙고를 거쳐 신중하게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