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한국국제학교, ‘방역학습 안전망 강화’를 위한 전 교직원 워크숍 개최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싱가포르한국국제학교(교장 강혜영)는 오는 18일 전교생 등교 개학을 앞두고 14일과 17일 양일간 모든 교직원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1학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실시한 학교 방역 및 실시간 화상수업 등 학사운영 결과를 토대로 우수사례 공유, 개선방안 토론 및 응급처치(심폐소생술 실습 포함) 교육 등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모든 참석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현장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개인 간 안전거리 확보, 소규모 그룹 활동 및 현장 방역 등에 만전을 기했다.

학교급별 특성에 따라 유치원 교직원은 유아 중심의 2학기 학사 및 행사 운영계획을 논의했고, 초등 교직원은 2학기부터 도입하는 국제초등교육과정(IPC) 적용방안을 구체화했다. 중등 교직원은 학생 평가 관련 역량 강화를 위한 연수 및 실습을 실시했다.

강혜영 교장은 “사상 초유의 위기 속에서 학교 방역 및 학생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헌신해준 교직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2학기에도 모든 아이들이 안전한 학교환경에서 배움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방역과 학습 안전망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bigroot@heraldcorp.com

Print Friendly